총선 50일 앞으로…'심판론' 앞세운 여야, 명운 건 승부

여의도 권력재편 넘어 2022년 대선 전초전…여야, '1당·의석과반' 확보 사활 코로나19·준연동형 비례·보수통합·중도층 등 변수…여야 총선 총력체제
21대 국회의원을 선출하기 위한 4·15 총선이 50일 앞으로 다가왔다.이번 총선에서는 지역구 의원 253명, 비례대표 의원 47명 등 국민을 대표하는 300명의 국회의원이 선출된다.임기 반환점을 돌아 후반기로 접어든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간 평가의 장'으로, 그 결과에 따라 의회 지형이 달라지는 것은 물론, 문재인 정부의 국정 동력도 좌우...

코로나19 전국 확산에 검사물량 하루 5천건 넘어 '포화상태'

전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진단검사 물량도 포화에 이르렀다.23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기준 6천37명의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진행 중이다.현재 하루에 소화할 수 있는 검사 물량 약 5천건을 넘는 수치다.진단검사가 많이 늘어난 데에는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의심환자 역시 덩달아 증가한 영향이 크다...

'산업수도 뚫렸다'…코로나19 확진에 울산 대기업 '초긴장&...

'산업수도' 울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자 수많은 직원이 근무하는 지역 대기업에 비상이 걸렸다.울산에서 20대 여성 1명이 22일 코로나19 확정 판정을 받자 기업마다 일터 단속을 강화하는 모습이다.이 여성은 대구 거주자이지만 21일 부모 집 방문을 위해 울산으로 왔다가 확정 판정을 받아 기업들이 경계를 늦출...

미국 '2단계 여행경보' 의미는…"한국 가면 환자와 접촉 ...

미국 정부가 22일(현지시간) 한국에 대한 여행 경보를 1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하면서 그 내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미국 국무부와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자 이날 일본과 함께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한 계단 올렸다.국무부가 발표하는 여행 경보인 '여행 권고(Travel Advisories) 레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