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기밀 누설' 이태종까지 사법농단 4번째 무죄…"정당 ...

"수사확대 저지 목적 없었다"…현재까지 1심 선고된 6명 모두 무죄 이태종 전 법원장 "훼손된 명예 회복"…검찰 "항소해 다시 판단 구하겠다"
법원 내부 비리에 대한 수사 확대를 저지하려 기밀을 빼돌린 혐의로 기소된 이태종(60) 전 서울서부지법원장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이른바 '사법농단 의혹'과 관련해 기소된 사건들에 대해 4번째이자 6명째 무죄 판결이다.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김래니 부장판사)는 18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및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기소된 이 전 법원...

권준욱, 코로나 상황 '3차 세계대전'에 빗대며 "최악 전...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상황을 신종 감염병과의 '3차 세계대전'에 비유하며 그 심각성에 대해 경고했다.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18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각종 감염병의 유행 상황을 설명할 때 인류 생존에 위협을 주는 전쟁에 비유하는데, 사실상 전 세

'국민 혈세' 운용 국민연금 직원 4명 마약 혐의 적발

'국민자산 750조원'을 운용하는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직원들이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파문이 일고 있다.전북지방경찰청은 대마초를 피운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대체투자를 담당하는 책임 운용역 A씨와 전임 운용역 B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8일 밝혔다.수사에 나선 경찰은 대마초...

"귀성 자제하랬더니…" 추캉스 인파 몰려 방역 초비상

추석 황금연휴를 2주 정도 앞두고 있지만, 전국 주요 리조트와 호텔 객실 예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도 사실상 마감됐다.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정부가 연휴 기간 이동 자제를 권고했지만, 최장 5일간의 황금연휴에 여행을 떠나려는 '추캉스족'에 여름 휴가를 제대로 보내지 못한 '늦캉스족'까지 몰리고 있다.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