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길 속 9살 동생 구하러 간 형까지… 울산 화재 비극

울산24시 / 울산종합일보 / 2020-04-09 09:47:11
▲ 8일 오전 4시께 울산시 동구 전하동 한 아파트 13층에서 불이나 2명이 숨졌다. [사진제공= 연합뉴스]
울산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9살, 18살 형제가 모두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8일 울산소방본부와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6분께 울산시 동구 한 아파트 13층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집 안에 있던 A(18) 군과 B(9) 군 형제가 숨졌다.

동생 B 군은 집에서 발견됐으며, A 군은 불을 피하다가 아파트에서 추락해 사망했다.

친구와 함께 편의점에 가기 위해 외출을 했던 A 군은 집에 돌아와 불이 난 것을 확인하고 동생 B 군을 구하려고 집 안으로 들어갔던 것으로 파악됐다.

식당을 운영하는 숨진 형제의 부모는 불이 난 새벽시간에 장사 준비를 위해 집에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형제와 친구가 작은방에서 라면을 끓여 먹은 뒤, 형과 친구가 냄새를 없애려고 촛불을 켜놓은 채 편의점을 다녀온 사이 불이 난 것으로 추정했다.

울산종합일보

 

[ⓒ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