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남구, 청사 QR코드 전자출입명부 도입

사회 / 박기민 기자 / 2020-08-07 09:53:43
코로나19 확산 차단 철저
▲ 울산 남구청은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청사 출입 시, QR코드 기반의 전자출입명부(KI-PASS) 시스템을 오는 10일부터 도입한다고 7일 밝혔다.
울산 남구청(청장 김진규)은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청사 출입 시, QR코드 기반의 전자출입명부(KI-PASS) 시스템을 오는 10일부터 도입한다고 7일 밝혔다.

보건복지부에서 개발·배포한 전자출입명부(KI-PASS)는 기존 수기로 작성되던 명부를 QR코드로 활용해 효율적으로 관리함으로써, 집단감염 위험성이 높은 시설을 대상으로 방역사각지대를 방지하고자 도입됐다.

10일부터 남구청 청사 방문자는 스마트폰으로 일회용 QR코드를 발급받아 출입구에 설치된 태블릿PC 화면에 스캔한 뒤 출입할 수 있다.

스마트폰이 없거나 사용이 익숙하지 않아 전자출입명부 사용이 곤란한 사람은 수기로 출입명부를 작성하면 된다.

전자출입명부를 통해 수집된 정보는 역학조사 목적 외에는 열람이 불가하며, 4주가 지나면 자동으로 폐기된다.

남구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해외유입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감염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등 아직 주의가 필요한 시기”라며 “청사를 방문하는 시민들께서는 다소 불편하시더라도 코로나 19확산 차단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기민 기자

 

[ⓒ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