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2020년 1차 특별교부세 84억원 확보

커버스토리 / 김귀임 기자 / 2020-08-07 09:57:35
제2실내체육관 건립 등 현안사업 추진 탄력
▲ 울산시는 2020년 1차 특별교부세로 12개 사업 84억원을 확보함에 따라 현안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울산시(시장 송철호)는 2020년 1차 특별교부세로 12개 사업 84억원을 확보함에 따라 현안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특별교부세’는 지역에서 예상치 못하게 발생하는 지역현안과 재난안전에 대한 특별한 재정수요를 대비하기 위해 정부가 편성하는 예산으로 통상 연 3회 정도 행정안전부가 교부하고 있다.

이번에 교부된 지역현안 사업은 ▲제2실내체육관 건립 30억원 ▲옥동 어울림센터 건립 9억원 ▲방어진 바다소리길 조성 7억원 ▲로컬푸드 통합지원센터 건립 7억원 ▲당사 해상캠핑장 조성 5억원 ▲남구보건소 청사 환경개선사업 5억원 ▲울주 남부청소년수련관 건립 5억원 ▲우정도서관 조성 3억원 ▲반려동물놀이터 조성사업 1억원 등이다.

또한 재난안전 사업으로 ▲천상2정수 여과지동 내진보강공사 7억원 ▲태화동 일원 재해문자 전광판 설치 3억원 ▲우수박스 및 관로 준설공사 2억원도 확보됐다.

이번 특별교부세 확보는 행정안전부를 수시 방문해 현안 사업에 대한 당위성과 타당성을 설명하고, 지역 국회의원들을 비롯한 지역 정치권과 함께 정부의 재정 지원 확보에 전력을 다한 결과로 풀이된다.

시 관계자는 “특별교부세 확보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지역 경기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며 “오는 10월 예정돼 있는 2차 특별교부세 지원사업 준비에도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김귀임 기자

 

[ⓒ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