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학 좋은데이나눔재단, ‘줍깅하기 딱! 좋은날’ 진행

경제 / 김승애 기자 / 2020-10-23 10:03:56
3주간 부산‧경남 일대 비대면 봉사활동 실시
▲ 무학 좋은데이나눔재단은 좋은데이 청년봉사단과 함께 지난 1일부터 21일 약 3주간 부산과 경남 일대에서 건강도 챙기고 환경도 지키는 ‘줍깅하기 딱! 좋은날’ 비대면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무학 좋은데이나눔재단(이사장 최재호)은 좋은데이 청년봉사단과 함께 지난 1일부터 21일 약 3주간 부산과 경남 일대에서 건강도 챙기고 환경도 지키는 ‘줍깅하기 딱! 좋은날’ 비대면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줍깅’은 조깅을 하면서 쓰레기를 줍는 운동으로 스웨덴에서 시작된 ‘플로깅’의 한국식 신조어다.

좋은데이나눔재단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일회용품 소비가 증가함에따라 환경을 지키고 지친 건강도 챙길 수 있도록 비대면 봉사활동을 계획했다.

또한 무학 임지원 및 좋은데이 청년봉사단 100여 명이 언택트 시대에 맞춰 비대면으로 ‘줍깅하기 딱! 좋은날’ 봉사활동을 펼쳤다.


▲ 혼자 또 지인과 혹은 가족과 함께 5인 이하로 진행했으며 각자가 원하는 장소와 시간에 방역활동을 준수하며 진행했다.

혼자 또 지인과 혹은 가족과 함께 5인 이하로 진행했으며 각자가 원하는 장소와 시간에 방역활동을 준수하며 진행했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좋은데이 청년봉사단에 활동 중인 제혜림 학생(23, 경상대)은 “운동도 하고 환경정화활동에 참여할 수 있어 좋았다”며 “앞으로도 종종 친구들과 함께 줍깅 활동을 하러 나올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좋은데이나눔재단은 플로깅 봉사활동 외에도 매년 바다환경정활동 ‘비치코밍’을 진행하며 지역 환경보호활동을 시민들과 함께 펼쳐오고 있다.

김승애 기자

[ⓒ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