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만든 대기업 경영난, 상생이 답이다

사설 / 울산종합일보 / 2020-05-21 10:35:12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또다시 기승을 부린다. 이태원 클럽 발 감염은 술집과 노래방으로 이어졌다.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196명으로, 이 가운데 N차 감염자는 101명에 달한다.

만약 올해 가을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경영난이 발생할 경우, 대기업도 버티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지난 4월 매출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경영위기 극복방안을 조사했다. 그 결과, ‘금융자금 조달 등 유동성 확보’라는 답이 22.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임직원 휴업 및 휴직(19.4%)’, ‘급여 삭감(17.5%)’, ‘인력 감축(8.8%)’으로 집계됐다.

아직은 인력 감축보다는 금융 조달 등 기타 비용 절감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다.

현재 휴업‧휴직 기업들의 평균 휴직 기간은 1.2개월이었으며, 급여 삭감 기업의 월 급여 삭감 폭은 평균 –7.9%, 임원은 약 두 배인 –15%로 나타났다.

다행히 아니다. 만약 ‘현재의 경영악화가 6개월 이상 지속한다면’ 질문에 10곳 중 3곳이 ‘인력 감축을 할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즉,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업 경영이 악화된다면 10명 중 3명은 일자리를 잃는다.

고용위기 방안으로는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요건 대폭 완화(37.5%)’와 ‘최저임금 동결(19.2%)’을 꼽았다. 정부에서는 대기업을 상대로 고용유지지원금 카드를 꺼냈다. 

 

이는 경영난을 겪는 사업주가 직원을 감원하지 않고 고용을 유지하는 경우 정부가 인건비 일부를 지원하는 제도다.

하지만 기준이 까다로운 편이라 지원요건 미달로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대기업이 80%가 넘는다. 

 

실제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이유로는 ‘지원요건 미충족(72%)’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심각한 경영난에도 불구하고 모든 기업이 최대한으로 인력 감축을 피하고 있다. 정부에서도 고용유지지원금이 원활히 지급될 수 있도록 지원요건을 완화하는 등 상생을 도모해야 한다.

 

[ⓒ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