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이브 경기·강원 눈 시작…낮부터 추워져

생활 / 연합뉴스 / 2021-12-24 10:52:56
  • 카카오톡 보내기
강원영동엔 최대 20㎝ 적설…서울도 낮에 눈 날려
오늘 낮까진 기온 평년 웃돌지만…내일은 한파
지난 20일 오후 부산 금정구 서동미로시장에서 산타 복장을 한 부산중소벤처기업청 관계자가 시장 방역을 하고 있다.

 

금요일이자 크리스마스이브인 24일 새벽 경기와 강원 북부지역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했다.


눈은 점차 확대돼 낮(오전 9시에서 오후 6시)에는 경기동부를 중심으로 눈이 오면서 서울과 다른 수도권, 충청북부에도 약하게 내리겠다.

많은 강설이 예상되는 강원영동은 오전 9시께부터 눈이나 비가 내리기 시작해 크리스마스인 25일 오전까지 이어지겠다.

 

제주에는 오후부터 가끔 비가 오겠다.

다만 제주 산지는 오후부터 비 대신 눈이 내릴 수 있으며 밤부터는 기온이 떨어지면서 내리는 눈이 쌓이겠다.

24일과 25일 양일간 예상 적설량은 강원영동·제주산지·울릉도·독도 5~20㎝, 강원영서·전라서해안·경북북부동해안 1~5㎝, 경기북부·경기동부·제주 1~3㎝, 경기북·동부를 뺀 수도권과 충청북부 0.1㎝ 미만이다.

24일 아침기온은 영하 4도에서 영상 5도 사이에 분포했다.

주요 도시 오전 8시 기온은 서울 2.5도, 인천 1.8도, 대전 0도, 광주 1.2도, 울산 4.5도, 부산 5.1도다.

대구는 영하 0.6도로 기온이 영하에 머물고 있다.

이날 낮기온은 1~13도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겠다.

다만 전날(5.9~14.6도)과 비교해 낮아지는 것으로, 낮부터 기온이 떨어지면서 저녁때는 쌀쌀하겠고 25일엔 강추위가 찾아오겠다.

24일 밤부터 충남서해안과 전라서해안, 제주에 풍속이 시속 30~60㎞(순간풍속 시속 70㎞) 이상인 센 바람이 불겠다.

다른 지역도 풍속이 시속 55㎞ 안팎으로 세겠다.

해상에도 바람이 세게 불겠으며 동해상엔 천둥·번개도 치겠다.

동해안엔 당분간 너울이 유입되면서 해안 쪽으로 높은 물결이 밀려오겠으니 해안가엔 되도록 가지 않는 것이 좋다.

경북동해안은 건조주의보가 내려질 정도로 대기가 건조해 불을 조심해야 한다.

 

연합뉴스

[ⓒ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