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의원 “이인영, 청문회 자료 제출 거부”

정치 / 김종윤 기자 / 2020-07-13 11:06:24
▲ 김기현 국회의원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아들의 군 면제와 스위스 유학 등을 둘러싼 야권의 의혹 제기와 관련해 미래통합당과 통일부가 날선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미래통합당 김기현 의원(울산남구을)은 12일 페이스북에 “이인영 후보자가 야당 의원의 각종 자료제출 요구에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불성실하다”며 “자녀 병역 이행과 불분명한 스위스 유학자금 출처에 대한 구체적 자료도, 후보자의 재산형성 과정에 대한 자료도, 납세 등 기본 체크사항도 못 주겠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서 “왜 못주냐고 했더니 너무 민감해서라고 한다. 민감한 사항인지 아닌지는 국회가 확인할 사항이라고 했더니 국회가 너무한 것 아니냐며 오히려 큰소리”라며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누가 청문위원이고 누가 후보자인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가장 기본적인 자료도 제출하지 않겠다고 하는 이런 청문회가 무슨 필요가 있느냐. 수많은 청문회를 통해 장관 후보자들의 사생활까지 들춰내며 질타하시던 분이 정작 자신이 검증대에 서자 자료제출 거부로 맞서는 것은 오만의 극치”라며 “자료를 제출하지 않아도 현역 의원 불패 신화를 이어갈 수 있다는 자만이 아니고서야 이러진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집권여당의 원내대표까지 역임하신 분이 스스로 국회의 권능과 권위를 추락시키는 이런 행태가 과연 책임있는 정치인의 모습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사생활이어서 자료를 제출하지 못하겠다고 할 것이 아니라 사생활을 검증받지 못하겠다면 장관직을 하지 마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여당 원내대표에 이어 통일부 장관까지 하시려는 분의 배포가 이렇게 좁쌀만 해서야 어디 북한과 협상이나 제대로 할 수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대변인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인사청문요청안 서류를 통해 후보자의 재산, 납세, 병역 등에 관한 자료를 충실히 제출했다”며 “후속 자료 요구와 관련해 아직 외통위 전체회의가 개최되지 않아 공식요구 자료와 서면질의는 들어온 바가 없다”고 적극 반박했다.

김종윤 기자

 

[ⓒ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