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남구, ‘여름 휴가 시즌 대비해 관광객 유치 위한 영상 제작

사회 / 박기민 기자 / 2021-07-23 13:33:04
  • 카카오톡 보내기
▲ 울산 남구가 ‘여름 휴가 시즌에 대비해 관광객 유치를 위한 영상 제작에 나선다.
3대 노잼 도시를 들어본 적이 있는가? 대전과 광주, 그리고 울산을 일컫는 말로, 인터넷 상에서는 ‘노잼 도시 알고리즘’이라는 웃지 못 할 사진까지 돌아다닌다.

울산은 산과 계곡, 바다와 울산의 젖줄 태화강까지, 전국에서도 손꼽을 만큼의 유수한 관광자원을 자랑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울산이 관광도시로 발돋움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홍보의 부족으로 ‘알려지지 않아서’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이러한 불명예의 멍에에서 벗어나고자 남구 관광과가 칼을 빼들었다. 유튜브 플랫폼에서 수십만의 구독자를 거느린 인플루언서 5팀을 울산으로 초청해 울산의 ‘진면목’을 유감없이 보여주고, 관광객 유치로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는 복심이다.

이번 영상제작 사업은 여름 휴가철을 목전에 두고 이뤄져 울산이 소위 ‘바캉스의 도시’로 자리매김하는 데 일조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는 평가다.

이번 영상제작 사업에는 전문 여행 유튜버인 ‘쏘이Soy The World(구독자 수 22.3만명)’를 필두로, 먹방 콘텐츠를 주로 제작하는 ‘우니의끼니(구독자 수 18.3만명)’, 개그맨 출신으로 꽁트 콘텐츠에 특화된 ‘전승배(구독자 수 13.3만명)’등, 각 분야에서 내로라하는 전문가를 울산에 집결시켰다.

이들은 각각 ‘울산 관광’이라는 대주제를 중심으로 본인의 전문 분야 콘텐츠를 제작하고, 울산 관광에 대한 흥미를 유발시켜 실제 발걸음 하도록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 서동욱 울산 남구청장
그 외, 댄스 콘텐츠를 주로 제작하는 ‘원더 총각’과 여성 혼자서도 울산을 관광할 수 있다는 것을 부각시키고자 혼술 콘텐츠를 제작하는 ‘엄비umbi’도 이번 사업에 참여시켰다.

서동욱 남구청장은 “이번 사업은 과거 2회 실시된 계속사업으로, 지난 사업에서는 식당을 리뷰하는 유튜버를 초청해 효과를 톡톡히 봤다. 실제 식당을 찾은 관광객들 덕분에 지역경제 활성화로까지 이어져 감사히 생각한다”며 “이번 영상제작 사업에서는 먹방 콘텐츠 외에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풍부한 울산을 알리는 데 방점을 뒀고 올 여름 바캉스를 즐기기 위해 울산을 찾는 관광객 유치로까지 이어지기를 바란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남구 관광과는 전국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이 강화됨에 따라 각 관광지의 방역 관리에도 철저를 기해, 안전하고 편안한 울산여행이 되도록 관광수용태세 구축에도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 나가겠다며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박기민 기자

 

[ⓒ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