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효소왕릉(사적 제184호)

여행·탐방 / 울산종합일보 / 2020-06-30 13:40:44
울산종합일보/신문-홍성조의 역사·문화이야기 63
▲ 신라 제32대 효소왕릉(692~702), 제31대 신문왕의 맏아들이며, 성덕왕의 형이다.(사적 제184호)
효소왕릉은 경주시 조양동 산8 형제산의 남쪽 산기슭에 자리하며, 이 왕릉 동쪽가까이 동생인 제33대 성덕왕릉이 있다.

효소왕의 성은 김 씨, 이름은 이홍으로 제31대 신문왕의 맏아들이며 어머니는 신목왕후이다.

692년에 즉위해 702년에 승하할때까지 10년간 재위하면서 당나라, 일본 등과 수교했으며 관제를 정비하고 의료기관인 의학을 설립했다.

또 고구려의 옛땅을 되찾기위해 성을 많이 쌓았고 왕도에 물품의 유통을 쉽게하기 위해 시장을 열었다.

왕이 승하한 뒤 망덕사 동쪽에 장사지냈다고 기록돼 있다.

여기서 현재의 효소왕릉에 대해서는 이견이 분분하다.

무덤 앞의 혼유석이 너무 빈약하고 무덤의 규모도 외소해 통일신라시대 때의 왕릉으로 보기에는 효소왕릉이 아닐 수도 있다는 것이다.

또 지금의 효소왕릉은 현재의 망덕사터의 남남동방향 약 8킬로 거리에 있으므로 망덕사 바로앞에 장사지냈다는 기록과 맞지 않는다는 것이다.

결국 망덕사터에서 동으로 200미터의 가까운 거리에 있는 현 신문왕릉이 효소왕릉일것이라는 일부의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글 정리 : 울산종합일보/신문 홍성조 발행인, 대표이사
사진 : 최상형 기자

 

[ⓒ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