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교육청, 10월11일까지 강화된 밀집도 최소화 조치 유지

교육 / 박기민 기자 / 2020-09-16 14:35:16
원격수업 기간 모든 학급에서 실시간 조종례 운영 소통 강화
▲ 수도권 지역 학교가 오는 21일부터 등교수업을 다시 하는 가운데, 울산시교육청은 강화된 밀집도 최소화 조치를 오는 10월 11일까지 유지한다고 16일 발혔다.
수도권 지역 학교가 오는 21일부터 등교수업을 다시 하는 가운데, 울산시교육청(교육감 노옥희)은 강화된 밀집도 최소화 조치를 오는 10월 11일까지 유지한다고 16일 발혔다.

수도권은 거리두기 2단계에 따라 유치원과 초·중학교는 전체 학생의 3분의 1 등교, 고등학교는 3분의 2 등교를 원칙으로 학년별 격주 등의 형태로 등교 수업을 한다.

울산지역도 유치원과 초중학교는 3분의 1, 고등학교는 3분의 2 밀집도를 적용한다. 맞벌이 가정 등의 학생이 이용할 수 있는 긴급 돌봄은 기존대로 시행한다.

교육청 산하 중부, 남부, 동부, 울주도서관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끝날 때까지 휴관을 연장한다.

등교 인원 30명 이하인 유치원 36곳, 60명 이하 초·중·고교 12곳(분교 포함), 울주군 지역 100명 이하 초등학교 4곳과 중학교 2곳, 전교생 기숙사 운영 학교 10곳은 인근에 감염병 발생이 없으면, 교육공동체 의견 수렴을 거쳐 전체 등교할 수 있다.

시교육청은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추석 연휴 특별 방역 기간이 끝나는 내달 11일까지 강화된 밀집도 최소화 조치를 유지하고, 이후 조치는 교육부, 방역 당국과 협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시교육청은 교사와 학생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원격 수업 기간에 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이용해 모든 학급에서 실시간 조·종례를 하도록 권고했다. 

 

또한 학생과 쌍방향으로 소통하는 수업을 주 1회 이상 하도록 권장하고, 쌍방향 화상 수업을 점진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교사는 주 1회 이상 전화 등을 이용해 학생·학부모와 상담하도록 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원격수업에 따른 학습 격차 해소를 위해 학생 맞춤형 학습을 지원하고, 교사와 학생, 학부모가 소통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기민 기자

 

[ⓒ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