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범정부 차원 대응…예의주시"

정치 / 연합뉴스 / 2020-10-16 14:52:58
"일본, 처리 방법은 아직 결정하지 않은 것으로 알아"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내의 오염수 저장 탱크

 

외교부는 16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수'의 바다 방류 방침을 굳혔다는 현지언론 보도와 관련 "우리 정부는 국무조정실을 중심으로 그 문제에 범정부 차원에서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후쿠시마 오염수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의에 "최근 오염수 대응 강화를 위해 관계부처 회의를 차관급으로 지난달 29일 격상한 바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앞으로도 정부는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 보호를 최우선적 기준으로 삼아 일본 측의 오염수 처분 관련 활동을 지속 예의주시하고 국제사회와의 공조에 기반한 조치를 강구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는 "일본 측은 현재 오염수 처리 방법을 아직 결정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우리 정부는 그간 일본 측에 오염수 처분 관련 투명한 정보 공유, 국제사회와의 소통을 지속해서 강조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 측에 "주변 환경과 인체에 대한 영향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할 것을 요구해 왔다"고 덧붙였다.

앞서 일본 마이니치 신문은 일본 정부가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일본 명칭 '처리수')에 대해 방사성 물질의 농도를 낮춘 후 바다에 방류해 처분한다는 방침을 굳혔다고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한 바 있다.

 

연합뉴스

[ⓒ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