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보완책 절실하다

사설 / 울산종합일보 / 2020-04-20 16:16:46

20일 초등학교 1~3학년이 마지막으로 원격수업에 참여하면서 전국 초중고교생 540만명이 온라인개학을 맞았다.

하지만 교육부가 원격수업을 위한 인프라와 교사·학생들의 역량이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말한 것과는 다르게 곳곳에서 보완해야 할 부분이 나타나고 잇다.

학생들과 학부모들은 원격수업에 참여하면서 실시간 쌍방향 수업과 콘텐츠 중심 수업, 출석체크와 공지사항 확인을 위한 플랫폼 접속 과정에서 학생과 학부모들이 다양한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가장 큰 애로점은 학생 540만명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시스템 불안으로 접속이 잘 안되는 점이다.

20일 온라인 개학으로 울산에서도 14만여 명이 원격수업을 받게 되면서 학습관리시스템인 e학습터와 EBS 온라인 클래스 접속과 동영상 재생이 일부 지연되기도 했다.

울산시교육청에 따르면 온라인 개학을 하는 초등 1학년은 1만800명(456학급), 2학년은 1만2000여 명(492학급), 3학년은 1만1400여 명(475학급)이다.

앞서 초등 4~6학년 3만3200여 명, 중학교 1~2학년 2만1800여 명, 고등학교 1~2학년 2만1100여 명이 16일, 중학교 3학년과 고등학교 3학년 2만여 명이 9일 각각 온라인 개학했다.

초등 1∼2학년은 스마트기기 조작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EBS 방송 시청 위주로 원격수업이 이뤄졌다.

특히 저학년 자녀를 둔 가정에서는 아이 혼자서 출결이나 학습을 제대로 할 수 없어 사실상 학부모들이 컴퓨터와 씨름하는 일이 다반사로 발생하고 있다.

이에 교육 당국은 로그인 방식을 바꾸고 서버를 확충하는 등 대응에 나서고 있으며, EBS온라인 클래스의 경우 접속 단계 간소화를 통해 접속 지연을 대비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렇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정상적인 등교가 언제까지 미뤄질지 모르는 현시점에서 원격수업 시스템이 안정화 때까지 학교 현장과 집에서 온라인 개학을 맞은 가정들의 혼란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때문에 무엇보다 학생들의 학습공백을 메우기 위한 다양한 보완책이 서둘러 마련돼야 할 것이다.

 

[ⓒ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