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폭로 역풍 맞았던 가세연, 이번에도 무차별 실명 공개?

연예 / 주준영 기자 / 2020-06-02 16:11:54

▲사진=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캡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 연구소(가세연)'가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의 실명을 언급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2일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특정 개그맨의 실명 공개와 함께 투표 인증샷을 장면을 게재했다.

 

가세연이 특정 정치 세력 지지층을 비난히기 위해 저격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가세연의 특정 정치세력에 대한 반감에서 비롯된 저격은 지난해에도 있었다. 유재석이 희생자였다.

 

지난해 김건모의 성추문 의혹을 제기했던 '가세연'은 이어 곧바로 또다른 성추문을 폭로한다면서 '무한도전'과 함께 "충격적이게도 (해당 연예인이) 바른 생활 스타일로 알려졌다"고 말해 포털 사이트 검색어 순위에는 유재석의 이름이 노출됐다. 당시에도 가세연은 유재석을 좌편향적이라고 주장하며 비판했다.

 

이에 유재석은 기자회견 중 "실시간 검색어에 내 이름이 오르기도 하고, 나에게 그 인물이 아니냐고 이야기하는 분이 많아서 당황했다"며 "나는 아니지만, 이에 관해 언급하는 것 자체가 괜한 오해를 불러일으키기 때문에 말씀드린다. 늘 이야기하지만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해명에 나서기도 했다.

 

가세연 측의 이같은 무차별 폭로에 대한 반감 여론이 조성되기도 했으나 가세연은 "우리가 언제 유재석 이야기를 했냐"였다. 이들은 "우리는 유재석 이야기를 한 마디도 안 했다"면서 "오히려 '무한도전'에 연연하지 말라고 선을 그어주지 않았냐"라고 주장했다.

[ⓒ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