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 조작 혐의 피해 극심했던 코미팜, 코로나19 치료제 빛보나

경제 / 주준영 기자 / 2020-02-26 23:01:44

▲출처=코미팜

 

코로나19 치료제 긴급 임상에 나섰다고 밝힌 코미팜이 화제다.

26일 코로나19 관련 소식을 전한 코미팜의 이모저모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대표적인 제품에는 프로백써코마스터백신과 돼지호흡기종합백신, 가금타푸스생균건조백신, 소로타코로나백신 등이 있다.  

 

1972년 동물용의약품 제조 및 판매를 목적으로 설립한 회사로 현재 경기도 시흥시 공장과 충남 예산군 공장에서 동물용 백신과 치료제 등의 제조업과 바이러스 및 유전자 검사 등의 연구용역을 하고 있다.

앞서 2006년 주가 조작 관련 혐의로 한차례 화두에 올랐다. 당시 금감원은 코미팜의 항암제 개발과정에 대해 주가를 조작하기 위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검찰에 고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다음 해인 2007년 10월 무혐의로 결정됐다.

무혐의 결정 후 당시 양용진 코미팜 회장은 “검찰의 수사로 인한 피해가 너무나 크다”며 금감원, 증권선물위원회의 어느 누구도 사과 한마디 하지 않았다고 토로한 바 있다.

 

울산종합일보 / 주준영 기자 ujjoojy@ujnews.co.kr 

[ⓒ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