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안 뛸 줄 알았다"는 누리꾼, 더페스타 로빈 장에 소환된 승리

방송/연예 / 주준영 기자 / 2019-07-26 23:55:58

▲ (사진=MBC 캡처)

 

호날두가 결국 결장하자 관객들이 분노했다. 결장 원인은 컨디션 관리에 악영향을 주는 무리한 일정에 분노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호날두는 이탈리아 명문클럽 유벤투스와 팀 K리그의 친선 경기에서 출전하는 것으로 앞서 보도돼 화제가 됐다. 하지만 경기에서 호날두는 벤치에만 앉아있었다. 몸도 풀지 않았다.

이에 유벤투스 내한 경기를 기획한 더페스타 측을 향한 비난이 거센 상황. 더페스타는 경기 예매에 앞서 호날두가 최소한 45분 출전해야 하는 계약 조항이 있다고 홍보했고 이에 관객들은 환호했다. 예매 당일 2시간 반 만에 서울월드컵경기장 6만 5천여 석이 매진되는 기염을 토했다.

경기에 앞서 더페스타의 로빈 장 대표는 스포츠서울과의 단독인터뷰를 통해서도 호날두의 출전에 대해 언급했다. “호날두는 겸손한 스타여서 팬들을 실망시킬 행동하지 않을 것으로 믿는다”라는 것. 하지만 호날두의 결장에 일부 관객들은 더페스타 측에 환불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누리꾼들은 "호날두가 안 뛸 줄 알았다"라며 빅뱅의 승리를 소환했다. 앞서 여러 방송에서 빅뱅의 승리가 호날두 라이센스를 가지고 있다고 한 발언이 재조명됐기 때문. 승리는 해당 방송들에서 호날두가 만약 한국에 올 경우 모든 관리 및 마케팅을 담당한다며 전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현재 승리의 부재로 호날두는 경기에 뛸 수 없다" "더페스타 로빈장이 혹시 승리인가?" "로빈 장은 승리와 무슨 관계일까"라는 댓글을 연이어 달고 있다.
울산종합일보 / 주준영 기자 ujjoojy@ujnews.co.kr

 

[ⓒ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