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관광업계 경영회복 위한 재난지원금’ 지원

커버스토리 / 박기민 기자 / 2021-10-15 09:55:09
  • 카카오톡 보내기
지난 2019년 대비 매출액 50% 이상 하락 사업체 대상
10월 29일까지 신청 접수…업체 당 최대 200만원까지
▲ 울산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가장 직접적이고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는 지역 내 관광사업체의 위기 극복을 위해 ‘관광업계 경영회복 재난지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울산시(시장 송철호)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가장 직접적이고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는 지역 내 관광사업체의 위기 극복을 위해 ‘관광업계 경영회복 재난지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지난해 말까지 ‘관광진흥법’에 따라 관광사업 등록을 한 울산 소재의 관광사업체(여행업, 관광숙박업, 관광객 이용시설업, 국제회의업, 유원시설업, 관광편의시설업) 가운데 지난 2019년 대비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월 평균 매출액이 50% 이상 하락한 사업체를 대상으로 한다.


다만 올해 1월 1일 이후 폐업업체와 신규 등록업체, 공공기관 사업체는 제외된다.


재난지원금 신청은 10월 29일까지 신청서류를 갖춰 태화강역 광장 내 ‘울산관광협회’를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지원 금액은 사업체당 최대 200만원 정도이며, 신청서류의 사실관계 확인 후 11월 중 지급하게 된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울산시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영업이 어려움에도 고정 지출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지역 관광업계의 경영회복 지원이 절실한 상황에서 이번 재난지원금이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기민 기자

 

[ⓒ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