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명호 의원 “현대중공업 작업중지 최소한으로 하고, 재가동 필요”

정치 / 김종윤 기자 / 2021-05-28 13:13:50
  • 카카오톡 보내기
▲ 권명호 국회의원
국민의힘 권명호 의원(울산동구)은 27일 안전사고로 인해 장기화 되고 있는 현대중공업 작업중지 명령에 대해 “하루에도 수십억원의 손해가 발생해 고통이 가중되고 있는 중소협력사들 입장에서 생각하고, 작업중지 대상을 최소화시켜야 한다”고 말하고, 고용노동부와 면담일정을 조율중에 있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현대중공업의 안전의식 부재로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산업재해에 대해서는 매우 유감”이라며 “현대중공업이 안전사고 방지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해 18일째 장기화되는 작업중지명령으로 중소협력사들만 희생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권 의원은 “일손을 놓은 직원이 1만명이 넘고, 하루하루 13억원의 손실을 막을 방도가 없다”면서 “사태가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동구를 넘어 울산 전체 경제에 상당한 충격이 가해지고, 되돌릴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 의원은 “고용노동부도 조선업 작업장 구조 등 현장의 현실을 도외시한 채 무조건 전체 작업중지명령을 내리는 것이 능사는 아니다”며 “안전사고 발생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작업부분은 재개를 시키는 등 재해가 발생한 작업공정만 중지시키는 핀셋행정이 요구된다”고 주장하며, 고용노동부에 이러한 의견을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권명호 의원은 지난 3월에도 현중 작업중지명령에 대해 울산 고용지청을 방문해 사고작업장 외 나머지 공정에 대해서는 중지명령을 해제시킨 바 있다.

김종윤 기자

 

[ⓒ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