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갑윤 전 국회부의장 “울산시, 염포산터널 통행료 무료화 방안 찾아야”

정치 / 김종윤 기자 / 2021-08-30 14:19:57
  • 카카오톡 보내기
▲ 정갑윤 전 국회부의장
울산 동구지역의 주요 교통망인 염포산터널 통행료 무료화 요구가 끊임없이 이어지는 가운데 정갑윤 전 국회부의장은 울산시의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전 부의장은 29일 자신의 SNS를 통해 “울산 동구 주민을 비롯해 대다수 시민들과 지역 정치권에서 염포산터널 통행료를 받는데 대한 불합리성을 내세우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울산시 등에 따르면 염포산터널은 울산 남구 장생포와 울산 동구를 연결하는 울산대교의 접속도로로, 수익형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돼 사업시행자인 울산하버브릿지㈜가 2015년 6월부터 소형차 기준 500원(중형 800원, 대형 1000원)의 통행료를 받고 있다.

정 전 부의장은 “울산대교와 염포산터널 개통으로 동구에 대한 접근성이 좋아지면서 출퇴근시간 단축, 관광객 증가 등 동구 발전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하지만 울산하버브릿지와 울산시의 계약에 따라 오는 2045년까지 30년간 시민들이 계속 통행료를 물어야 할 처지”라고 설명했다.

울산대교와 염포산터널 통행료 무료화는 개통 전부터 오랜 세월동안 요구돼 왔으며, 이후 선거 때는 단골 공약 메뉴였다.

하지만 울산시는 막대한 예산부담 등의 이유를 들어 통행료 무료화가 불가능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정 전 부의장은 “동구주민들의 시내 진·출입로인 염포산터널의 통행료 부과는 지역주민뿐만 아니라 울산시민 전체의 기본이동권을 저해하는 행위가 아닐까 생각한다”며 “울산대교와 염포산터널이 민간투자사업으로 이뤄져 당장 무료화할 수 없다면 울산시가 예산을 지원해 염포산터널 통행료만이라도 무료화하는 방안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서 정 전 부의장은 “울산시는 진정 시민들을 위한 역할이 무엇인지 당장 고민해봐야 한다”며 “울산시가 울산하버브릿지 측과 적극적으로 협의해 울산대교와 염포산터널을 인수하는 등 동구는 물론 울산시민의 입장에 서서 대책 마련을 서둘러 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종윤 기자

 

[ⓒ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