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울산공약, 시장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

홍성조발행인칼럼 / 울산종합일보 / 2022-05-04 14:44:57
  • 카카오톡 보내기
홍성조 울산종합일보·신문 발행인/대표이사

윤석열 정부가 앞으로 5년간 추진할 울산지역 공약 사업들이 확정됐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지역균형발전특위(위원장 김병준)는 3일 울산을 방문해 울산 7대 공약과 15대 정책과제 이행을 위한 세부 방안을 발표했다.

지난 대선 과정에서 밝힌 울산지역 공약에 대해 세부 실행 방안까지 고려해 다듬은 후 발표한 것으로, 윤석열 정부의 국정 운영과제와 연계한 울산의 미래 발전계획을 담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지역균형발전특위가 발표한 울산 공약은 ▲수소모빌리티클러스터, ▲도심항공모빌리티클러스터, ▲전기추진체계그린쉽클러스터, ▲국립산업기술박물관 건립, ▲울산공항 확장, ▲도시철도(트램) 건설, ▲울산권 광역철도 조기 완공, ▲도시 남북 교통축 확보, ▲제2명촌교 건설, ▲UNIST 의과학원 설립, ▲울산의료원 및 도심권 상급종합병원 건립, ▲반구대암각화 세계문화유산 등재, ▲깨끗한 식수 확보, ▲국립종합대학 울산 이전 유치 등이다. 울산 도시 발전을 저해하는 개발제한구역 제도 개선을 통한 도시균형 발전 방안도 마련했다.

특히 청년층 인구 유출이 심각한 울산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울산 스타트업 혁신파크 등 청년 취·창업 생태계 조성, 청년U턴을 위한 글로벌 기술인재 양성 클러스터 조성 등의 계획도 밝혔다.

하지만 대통령 공약이 실제 사업 이행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울산시의 의지와 노력도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 이전에도 대통령 공약으로 채택된 사업이 여건이 안 맞아 대통령 재임 기간 중 실행되지 못한 경우도 많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6월 지방선거에서 당선될 차기 울산시장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커지게 되었다. 국정 운영의 첫 걸음을 내딛는 대통령과 긴밀히 협력해야 할 파트너가 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국립종합대학 울산 이전 유치의 경우, 울산으로서는 청년층 인구 유입과 이탈을 막고 지역 인재 양성을 위해 꼭 필요하지만 이행 과정이 쉽지만은 않은 게 사실이다. 지역균형발전특위는 오는 2028년까지 총 사업비 4,000억 원을 투입해 울산에 국립종합대학을 이전하는 방안을 내놓았지만 학령 인구 감소, 지방대 학생 충원 어려움 등의 현실적인 문제를 언급했다. 기존 대학의 이전은 학교와 재학생, 졸업생, 해당 지역의 이해관계까지 얽혀 있어 정부의 특별법 제정 등 계획에 더해 울산시 차원의 사업 당위성, 유치 활동 등이 유기적으로 이뤄져야 한다.

도심 시가지 내에 보존가치가 낮은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를 통한 도시 균형 발전, 부족한 공공의료 문제를 해결할 울산의료원 건립, 깨끗한 식수 확보 등도 정부와 울산시가 손발이 잘 맞아야 할 사업들이다.

윤석열 정부 5년은 앞으로 울산이 새로운 성장을 도모할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다. 대통령 울산공약은 울산의료원 건립 등 숙원사업 해결과 교통, 인구 문제, 도시 성장 등 울산의 미래를 위해 꼭 실행에 옮겨야 할 중요한 과제들이다.

차기 울산시장은 윤석열 정부의 울산 공약이 반드시 실현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취임과 함께 각 공약 사업별로 이행에 필요한 구체적인 실행 계획을 수립하고, 시민들의 염원을 모아 정부와 정치권을 설득하고 협조를 구해야 한다. 대통령 울산공약은 사실상 울산시장이 완성해야 할 일이다.


홍성조 울산종합일보·신문 발행인/대표이사

[ⓒ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