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의료원 설립 범시민 추진위’ 출범

사회 / 김귀임 기자 / 2021-04-12 15:34:17
  • 카카오톡 보내기
시민 공감대 형성, 예타면제 요청 등 중추적 역할
▲ 울산시는 12일 오전 10시30분 울산시의회 3층 대회의실에서 ‘울산의료원 설립 범시민 추진위원회 발대식’을 개최했다.


‘울산의료원 설립 범시민 추진위원회’가 출범, 본격 활동에 들어간다.

울산시(시장 송철호)는 12일 오전 10시30분 울산시의회 3층 대회의실에서 ‘울산의료원 설립 범시민 추진위원회 발대식’을 개최했다.


이번 발대식의 표어(모토)는 ‘울산의료원 설립, 시민과 함께’이다. 행사순서는 울산의료원 추진상황 설명, 추진위원회 운영진 선출, 울산의료원 설립 응원 퍼포먼스 등으로 진행됐다.

추진위원회는 정치계, 노동계, 상공계, 의료계, 시민단체, 관련 전문가 등 총 48명으로 구성됐다.

주요 역할은 울산의료원 설립 시민 서명운동, 울산의료원 설립 당위성 홍보, 정부에 예비타당성 면제 요구 등이다.

시는 전국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공공병원이 없는 공공의료 인프라 취약지역이다. 양지요양병원발 코로나19 확산은 울산의 공공의료 인프라 필요성을 절감하게 되는 계기가 됐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해 12월13일 관계부처 합동 ‘지역 공공의료체계 강화방안 발표’에 맞추어 정부에 공식적으로 공공의료원 설립을 요청하기에 이르렀다.


▲ 12일 ‘울산의료원 설립 범시민 추진위원회 발대식’이 열린 가운데 송철호 시장 등이 울산의료원 설립 응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우리시는 범시민 추진위원회와 함께 보건복지부의 사업계획 승인, 기재부의 예비타당성 면제를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울산의료원은 300~500병상, 20여 개 진료과목, 500~700명의 인력이 근무하는 종합병원급 공공의료기관으로 추진 중이다.

사업 기간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로 올해 9월경에 보건복지부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하고, 예비타당성 조사대상에서 면제해줄 것을 정부에 요청할 계획이다.

현재 울산의료원 설립을 위한 타당성 용역을 진행 중이다. 타당성 용역을 통해 울산시의 보건의료 환경조사, 의료원 입지분석, 건축계획과 기본적인 운영안이 마련될 예정이다. 울산의료원의 최종 위치는 타당성 용역 입지분석 자료를 바탕으로 시정조정위원회에서 결정할 계획이다.

김귀임 기자

 

[ⓒ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