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의료원 건립 부지, 북구 북부소방서 인근 선정

커버스토리 / 김귀임 기자 / 2021-07-21 16:37:29
  • 카카오톡 보내기
부지의 적정성, 접근성, 확장 및 개발용이성 등 평가
▲ 코로나 이후 시대 시민 건강 안전망 구축을 위한 ‘울산의료원 건립’ 부지가 북구 북부소방서 인근으로 선정됐다.

코로나 이후 시대 시민 건강 안전망 구축을 위한 ‘울산의료원 건립’ 부지가 북구 북부소방서 인근으로 선정됐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21일 오후 3시 시청 기자실에서 ‘울산의료원 건립 부지 선정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시는 울산의료원 건립 부지를 선정하기 위해 지난 2월 구‧군에서 14개 후보지를 추천받아 법적·물리적 제약이 명확한 후보지를 제외한 7개 후보지를 1차로 선정했다.

이어 울산연구원이 타 시·도에서 선행된 입지선정 기준을 참고해 분석한 자료를 근거로 ‘울산의료원 설립 추진단’이 3개 부지를 압축했으며 이날 외부 전문가가 포함된 시정조정위원회에서 확정됐다.

시정조정위원회는 3개 부지 현장실사 및 심층 분석된 자료를 토대로 ▲적정성 ▲접근성 ▲확장 및 연계성 ▲사업·경제성 등의 기준을 두고 심사했으며 그 중 북구 북부소방서 인근이 선정됐다.

북부소방서 인근 부지는 타 후보지에 비해 대지의 경사도가 평이해 의료시설 계획이 용이하고 교통접근성이 우수하며 공사비 등 재정부담을 줄일 수 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시는 현재 진행 중인 ‘울산의료원 건립 타당성 조사 용역’을 통해 의료원 설립 규모 및 경제적 타당성 등을 심층 분석해 오는 9월경 보건복지부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앞으로 시는 전국 시도 중 의료원이 없는 광주광역시와 함께 지역 국회의원, 시민단체 등과 협력해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이끌기 위해 전력을 다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울산의료원 설립! 시민과 함께! 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지난 5월26일부터 ‘범시민 서명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김귀임 기자

 

[ⓒ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