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종학 울산시의회 부의장, 옛 울주군청사 개발사업 조속한 추진 당부

정치 / 김귀임 기자 / 2021-09-14 16:50:29
  • 카카오톡 보내기
▲ 울산시의회 손종학 부의장이 14일 오후 2시 제1부의장실에서 시 및 울산도시공사 관계자 등 5명과 ‘옛 울주군청사 복합개발사업’을 주제로 간담회를 가졌다.

울산시의회(의장 박병석) 손종학 부의장이 14일 오후 2시 제1부의장실에서 시 및 울산도시공사 관계자 등 5명과 ‘옛 울주군청사 복합개발사업’을 주제로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 손종학 부의장은 울산시 및 도시공사 관계자로부터 사업 추진현황, 문제점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주민들의 불편사항 전달 및 신속한 사업추진을 당부했다.

손종학 부의장은 “17년 12월, 울주군청사가 옥동에서 청량읍 율리로 이전된 이후 현재까지 빈 건물로 방치됨으로써, 도시경관이 저해되고 야간 청소년 범죄가 발생 될 우려가 있다. 특히 공무원·민원인의 발길이 끊긴 상권은 코로나19까지 더해져 급격하게 위축되는 등 인근 상인들은 많은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옥동지역 주민의 안전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라도 복합개발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어 줄 것과 조속한 시일 내에 인근 주민들과 공청회를 통해 주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옛 울주군청사 복합개발사업은 청년들의 주거안정을 도모하고 다양한 문화적 욕구를 충족하고자 1만588㎡ 부지에 건설된다.

공공시설, 공연장, 상업시설 등과 신혼부부, 사회초년생 등을 대상으로 주거시설 160호가 조성되는 사업이다. 현재 건축설계 중으로 오는 11월 옛 청사 철거를 거쳐 2022년 착공 후 2024년에 완공될 예정이다.

김귀임 기자

 

[ⓒ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