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명호 의원 “전범기업에 투자하는 대한민국 장관? 국민들 기막힐 노릇”

정치 / 김종윤 기자 / 2021-05-04 18:00:43
  • 카카오톡 보내기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후보자 ‘일본 전범기업 투자펀드 보유’ 질타
▲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권명호 의원은 4일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문 후보자의 일본 전범기업 투자펀드 보유’를 비판하며 사퇴를 주장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권명호 의원(울산동구)은 4일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문 후보자의 일본 전범기업 투자펀드 보유’를 비판하며 사퇴를 주장했다.

권 의원이 밝힌 내용에 따르면 문 후보자는 경남부지사 시절인 지난해 2월15일 한국투자증권에서 운용하는 ETF(EXCHANGE TRADE FUND) 유가증권을 계약했고 13개 종목으로 구성된 해당 펀드 중에는 ISHARES MSCI JAPAN FUND도 포함돼 있다.

논란이 되는 것은 해당 재팬펀드가 일본전범기업들에게 투자하고 있다는 점이다.

권 의원이 펀드 운용사 홈페이지와 지난 2012년 ‘국무총리 소속 대일항쟁기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강제동원희쟁자등피해지원위원회’가 발간한 활동보고서, 국무총리실 발표 전범기업 299개 리스트 등을 확인한 결과, ISHARES MSCI JAPAN FUND가 투자한 기업 중 비중이 높은 상위 10기업에는 도요타(1위), 미쓰비시(6위), 신에츠화학(9위) 등 전범기업이 포함됐다.

상위 20위 기업으로 넓히면 다이킨 공업(일제강점기 당시 오사카 금속공업), 히타치LTD, 전범계열인 미쓰이와 스미모토가 결합된 미쓰이 스미모토 파이낸셜 등에 투자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권 의원은 “티셔츠 한 장도 사지 말자며 불매운동을 확산했던 국민들이 일본 전범기업에 투자하는 대한민국 산업부장관을 어떻게 받아들일 수 있는가”라며 “산업부 장관 후보자로 앉아 있는 지금 이 순간에도 문 후보자의 돈이 일본 전범기업을 먹여 살리고 있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또한 권 의원은 “재팬펀드에 투자해 일본기업, 일본 산업을 진흥할 여력이 있으면, 국내산업, 벤처에 투자하는 것이 산업부 장관 후보자의 기본 자세”라며 “조속히 재팬펀드를 정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권명호 의원은 여당이 발의해 지난 2월26일 본회의를 통과한 ‘한국투자공사법 일부개정법률(일명 : 일본 전범기업 투자제한법)을 언급하며 문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했다.

권 의원은 “전범기업 투자제한법 기준대로라면, 전범기업에 투자한 장관 임명도 제한돼야 하는 것이 여당의 논리고, 국민의 감정일 것”이라며 “전범기업에 투자하는 후보자를 대한민국 장관에 임명하게 된다면, 반일을 정책기조 중에 하나로 삼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은 자기모순이며,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종윤 기자

 

[ⓒ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